대전일보 로고

홍성군, 해양수산·문화재분야 210억원 국비 확보 목표

2019-04-16기사 편집 2019-04-16 10:52:45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김석환 군수, 해양수산부, 문화재청 잇따라 방문

홍성군은 내년도 해양수산 및 문화재분야 13개 사업에 국비 210억 원 확보를 목표로 적극 나서고 있다.

김석환 홍성군수는 지난 15일 해양수산부와 문화재청을 방문해 김양수 해수부 차관과 정재숙 문화재청장을 만나 해양수산 및 문화재분야 국비 사업 중 내년에 반드시 추진해야 할 시급성 있는 사업을 건의했다.

해양수산 분야는 해양관광 및 레저사업 추진에 가장 큰 걸림돌인 천수만 수산자원보호구역 해제를 요청하고, 이와 연계해 △문화·관광·레저 시설을 갖춘 남당항 다기능어항 개발(총사업비 964억 원) △남당항 유지준설 공사(총사업비 66억 원) △남당항 복합다기능 부잔교 설치(총사업비 30억 원) 등 해양관광 및 레저 핵심 사업을 건의했다.

문화재 분야는 새천년 홍주의 역사문화 관광자원의 기반사업인 홍주읍성 정비사업(총사업비 670억 원) 중 북문지·수구 유적 정비, 북문지-조양문 발굴조사 성벽 정비, 홍주읍성 문화재구역 추가 지정, 용봉산 상하리 폐사지 2차 발굴 조사 등을 건의했다.

이용록 홍성부군수는 15일 충남도 이존관 예산담당관과 이필영 기획조정실장을 만난데 이어 16일에는 김용찬 행정부지사를 만나며 도비 지원을 건의한 것이다.

이 부군수는 △내포신도시의 인구증가로 인한 건전한 청소년 활동을 지원할 목적으로 건립하는 청소년 문화의 집 진·출입로 개설을 위한 도로 확포장 사업(총 사업비 20억 원), △군민 안전과 환경 개선을 위한 마을공원 조성을 위한 홍주주택 매입 및 철거(총 사업비 9억 4000만 원) △신도시 내 불법주정차 해소와 주차질서 확립을 위한 내포신도시 주차타워 조성(총 사업비 55억 원) 등에 대한 도비 지원을 건의했다.

김석환 홍성군수는 "내년을 기점으로 홍성군의 해양수산 및 문화재 분야의 국비 사업을 적극 추진해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와 다양한 관광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뿐만 아니라 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안전, 환경, 농촌개발 등 다양한 분야의 현안 사업을 위한 국·도비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