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文대통령, 오늘 중앙亞 3개국 순방길…新북방정책 외연 확장

2019-04-16기사 편집 2019-04-16 08:55:14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7박 8일 일정 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국빈방문

첨부사진1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출국 전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등 7박 8일 간의 중앙아시아 3국 국빈방문을 위해 16일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한다. 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국가 방문은 취임 후 처음이다.

신(新)남방정책과 더불어 문재인정부가 역점 추진하는 대외경제정책의 한 축인 신북방정책의 외연을 확장하고 한국 기업의 진출을 지원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아울러 고려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이들 국가와 역사적·문화적 유대감을 재확인하고, 독립운동가의 유해 봉환을 하는 것도 이번 순방의 취지 중 하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첫 순방지인 투르크메니스탄 수도 아시가바트에 도착, 이튿날인 17일 독립기념탑 헌화와 공식 환영식을 시작으로 일정을 시작한다.

이날 문 대통령은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 양해각서(MOU) 서명식과 국빈만찬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다음날인 18일 한국 기업이 수주해 완공한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대규모 가스화학 플랜트인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현장을 방문한다.

이어 문 대통령은 같은 날 우즈베키스탄의 수도 타슈켄트로 이동한다.

문 대통령은 19일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해각서 체결과 공동언론발표를 한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우즈베키스탄 의회에서 연설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또 비즈니스 포럼과 국빈만찬 일정을 이어간다.

다음날인 20일 오전에는 고려인 동포들이 주축이 돼 만든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식에 참석한 뒤 동포 간담회를 한다. 이어 사마르칸트 박물관 및 고대문화 유적지를 시찰하는 것으로 우즈베키스탄에서의 3박 4일 일정을 마무리한다.

문 대통령은 21일 오전 카자흐스탄으로 이동해 최대 도시인 알마티에서 동포 간담회를 한다. 한국 대통령의 알마티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카자흐스탄 수도인 누르술탄으로 이동해 독립운동가 계봉우·황운정 의사의 유해를 봉환하는 행사를 갖는다.

또 홍범도 장군 유해 봉환 문제에 대해서도 카자흐스탄 측과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22일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신임 대통령과 정상회담과 국빈 오찬을 한다. 특히 30년 동안 장기 집권하고 지난 3월 사임한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초대 대통령과의 면담을 통해 과거 카자흐스탄의 비핵화 노하우를 공유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호소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또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23일 오전 카자흐스탄을 떠나 같은 날 저녁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한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