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당 대전시당, 주요당직자 회의 열고 총선전략 수립

2019-04-15기사 편집 2019-04-15 17:54:52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15일 한국당 대전시당사 3층 강당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육동일 시당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당 대전시당 제공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21대 총선을 승리로 이끌기 위한 전략 수립에 나섰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총선을 1년 앞둔 15일 당사 3층 강당에서 주요당직자 회의를 개최하고 선거 승리를 위한 전략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육동일 시당위원장과 이장우 국회의원, 박성효, 이영규, 양홍규 당협위원장을 비롯해 광역·기초의원, 상설·특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육 위원장은 회의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이번 총선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했다. 육 위원장은 "내년 총선 결과에 따라 대한민국과 대전의 미래가 달라질 것"이라며 "한국당이 최소한 개헌 저지선을 확보하지 못한다면 자유민주주의 체제는 와해될 것이고, 사회민주주의 체제로 급속히 이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되면 온 국민이 고통 받고 있는 경제 문제도 해결되기 어렵게 된다"며 "오늘 회의를 통해 한국당이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고 대선에서 승리해서 정권을 다시 되찾아 오자"고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이장우 국회의원(동구)은 현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과 북한에 대한 인식을 비판했다. 이 의원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사업가는 물론이고 근로자들과 아르바이트하는 학생들까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죽지 못해 살고 있다고까지 하는 등 고용률은 최악이고 실업 체감률은 대공황 상황"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이러한 참담한 상황에서 노인들에게 27만원을 주는 단기 아르바이트 61만개를 통해 고용 참사를 덮으려 일자리 통계를 왜곡하는 등 국민들을 속이고 있다"며 "민생을 외면한 채, 오로지 북한만을 위하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기 위해 자유한국당이 더 국민속으로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진행된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충청권 인구가 호남의 인구를 넘어선 상황에서 현 정권은 오로지 호남출신, 캠프·코드인사를 하는 등 충청권의 인사와 예산 홀대를 지적했다. 참석자들은 또 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평촌산업단지 LNG 발전소 건립과 관련해 자동차 100만대에서 나오는 미세먼지 등을 유발하는 시설로 서구뿐만 아니라 대전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유해시설인 만큼 반드시 철회해야 한다는 의견을 모았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