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집중호우 침수 막는다" 청주시, 719억원 투입

2019-04-15기사 편집 2019-04-15 11:21:34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청주시는 지난 2017년 7월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입었던 석남천분구(복대1동, 비하동), 내덕분구(내덕1·2동, 우암동)에 대규모 도시침수예방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지역은 시의 신속한 대처로 2017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이 사업은 국비 360억 원을 포함, 총 719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하수관로 15㎞를 정비하고, 빗물펌프장 5개소를 설치한다.

올 상반기 실시설계를 완료한 뒤 하반기 착공, 오는 2022년 4월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 2018년도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추가 지정된 우암분구(우암동, 성안동, 중앙동, 탑대성동)에는 국비 247억 원을 포함한 총 49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하수관로 7㎞를 정비하고, 빗물펌프장 5개소를 설치한다.

오는 하반기 실시설계를 시작해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사업이 완료되면 2017년과 같이 많은 비가 내려도 침수피해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