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한전에 고압송전탑 피해 실태조사 요청할 것"

2019-04-14기사 편집 2019-04-14 15:39:05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옥천]옥천지역 고압송전탑주변 지역주민들이 40여 년간 겪어온 건강위협과 재산권 침해 등 정확한 실태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14일 군과 지역주민들에 따르면 옥천군서지역은 1975년 신설된 신옥전력소가 40여 년간 존재하며 국내남부에서 생산된 전력을 서울 등 수도권으로 올려보내는 역할을 감당하며 고압송전탑은 지역내 총 348개로 이 가운데 149개가 군서면에 가장 밀집돼 있다.

이에 마을주민들은 송전탑 전자파로 인한 건강위협문제와 재산권 침해조사가 제대로 규명되지 않아 명확한조사와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강력히 주장하고 나섰다.

지역주민들은 송전탑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다수 암에 걸리는 등 고압전력시설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한국전력공사는 송전탑이 신설이 40년 이상 지났고 2013년 이후 송전탑 수는 늘어나지 않았고 송전탑 인근 주변 전자파 규모가 기준치 이하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해당 지역 주민들은 실제상황은 다르다고 주장하고 있다.

마을주민들은 송전탑주변 주민의 암 발병율이 실제로도 다른 마을에 비해 높은 편이라고 평가했다. 군서 하동리, 은행리, 오동2리 등 철탑이 다수지나가는 곳은 암 환자가 유독 많이 발생했다는 것.

지난 40여년간 군서면 주민들은 수차례 송전탑문제를 제기해 왔지만 한전측은 인정하지 않았다. 군서면 발전협의회와 옥천군의회가 한국전력 대전충남지역본부에 송전선로 지중화 등을 건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군서면 이장협의회 한 관계자는 "군서면 철탑문제는 어제오늘 이야기가 아니지만 여전히 해결되지 않는 문제"라며 "몇몇 마을은 암환자도 많이 생기는데 전자파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해당전문가가 참여한 실태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송전탑으로 인해 주변토지, 주택은 현실적인 가격을 받기도 어려울 뿐만아니라 거래자체도 잘 되지 않는다는 점도 지역민들의 불만이다.

이와 관련 군과 군의회는 송전탑주변 지역실태조사를 위해 군서면을 중심으로 발생하는 송전탑 피해의혹을 확인하기 위한 실태조사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군 관계자는 "군서면 많은 송전탑으로 인한 어떠한 문제가 발생하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한전에 송전탑 전자파 등에 대한 피해가 없는지 정밀조사를 요구하는 등 자료공개를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