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주 새 차량 4대 훔쳐 사고까지 낸 중학생 2명 구속

2019-04-14기사 편집 2019-04-14 10:37:53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차량을 훔치고 교통사고까지 내 붙잡혔다 풀려난 뒤 2주 만에 또 차량 절도를 저질러 검거된 중학생 2명이 구속됐다.

청주지방법원 윤찬영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2일 특수절도 등의 혐의는 받는 중학생 A(14)양 등 2명을 대상으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한 뒤 영장을 발부했다.

A양은 중학생 친구 3명과 함께 지난달 25일 밤 청주 서원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SUV를 훔쳐 몰다가 주차 차량 2대를 잇달아 들이받고 검거됐다.

당시 경찰은 이들의 생년월일을 고려해 촉법소년(만 10세 이상-만 14세 미만 미성년 범법자)에 해당하는 3명은 법원 소년부로 사건을 넘기고 14세 이상인 1명은 특수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약 2주 뒤인 지난 7일 A양을 포함한 중학생 6명은 청주시의 한 도로에 세워져 있던 스타렉스 승합차를 훔쳤다.

청주에서 경기도까지 차를 몰고 간 이들은 9일 안양에서 스타렉스를 버리고 카니발 승용차를 다시 훔쳐 경기도 동두천시까지 도주 행각을 벌였다.

공조 요청을 받은 동두천 경찰이 10일 새벽 양주시의 한 도로에서 순찰차로 도주 차량을 막아서며 끝났다.

한편 A양과 함께 검거된 촉법소년 B(12)군 등 일당 3명은 소년원으로 송치됐다.

촉법소년은 붙잡혀도 형사 처벌되지 않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