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화 백창수 1군 콜업...신인 박윤철·유장혁 2군행

2019-04-11기사 편집 2019-04-11 17:03:04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한용덕 한화이글스 감독. 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한화이글스가 11일 SK와의 2차전을 앞두고 전열을 다듬었다.

한화는 지난 10일 경기에서 SK 최정에게 헤드샷을 던진 신인 투수 박윤철과 신인 외야수 유장혁을 2군으로 내려보내고 백창수를 1군에 콜업했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백창수가 2군에서 컨디션이 좋고 빠른 공에 강한 장점이 있다"며 "11일 좌익수로 선발 출장한다"고 말했다.

박윤철·유장혁의 2군행에 대해선 "박윤철은 등판 전부터 긴장을 한 게 머리쪽 사구로 이어진 거 같다. 본인도 놀랐을 거 같다. 제구력을 좀 더 다듬는 시간을 주기 위해 1군 말소했고 유장혁도 경험치를 쌓기엔 2군이 낫다"고 말했다.

이들 신인들은 앞으로 1-2군을 로테이션으로 오갈 예정이다.

팔꿈치 통증으로 1군에서 제외됐던 이성열 복귀에 따라 일부 선발 라인업 조정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성열은 최근 부상 부위가 호전되면서 이번 주말 실전 훈련에 돌입한다.

이성열은 1루수를 주로 봐왔기 때문에 현재 1루를 보는 노시환의 보직 변경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한 감독은 노시환의 활발한 타격감과 준수한 수비를 보이는 만큼 이성열의 포지션을 좌익수로 변경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한 감독은 "앞으로도 선발 라인업에 들건지는 노시환에게 달려있다. 확신할 수 없다"며 "다만 이성열이 복귀하는 게 변수일 수 있다"고 말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