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노은도매시장 지하 저온저장고 설치 놓고 중앙청과-대전시 간 갈등 점화

2019-04-10기사 편집 2019-04-10 18:28:51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중앙청과, 지하주차장 설치 시 장마철 침수, 화재 따른 위험성 있어…계획 수립 재검토해야

첨부사진110일 대전 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지하 주차장에서 대전중앙청과 중도매인들이 규탄집회를 열고 '지하 저온저장고 설치' 반대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이영환 기자

대전 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지하 저온저장고 설치를 두고 중앙청과법인과 대전시 간 갈등이 점화됐다.

대전중앙청과는 새로 들어올 저장고로 인해 협소했던 공간이 더욱 좁아지는데다 화재 및 침수 위험도 있다며 시의 계획을 반대하고 있다.

반면 시는 저장고 설치에 따른 위험성은 전혀 없으며 노은도매시장의 환경 개선을 위해 조속히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대전중앙청과와 함께 노은도매시장을 구성하고 있는 원예농협도 시의 입장에 동조하고 있어 사업 완료까지 난항이 예상된다.

10일 시와 대전중앙청과 등에 따르면 시는 2018년 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지하에 새 저온저장고를 설치하기 위해 9억 원의 예산 편성을 마쳤다. 올해 들어서는 추가예산을 편성해 해당 사업에는 총 13억 여원의 비용이 든다.

저온저장고 설치는 노은도매시장 이곳저곳에 설치된 개별 저장고의 화재 위험성을 해소하고 모든 중도매인들의 저장고 사용권 확보를 골자로 한다. 시는 노은도매시장 지하 주차장 640㎡ 면적에 총 24개 저온저장고 설치를 계획했으며, 이는 시장에 입주한 두 법인인 대전중앙청과와 원예농협이 나눠 사용하게 된다.

대전중앙청과 상인들은 이 같은 시의 계획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 이날 오전 노은도매시장 지하 주차장에서 규탄 집회를 열고 사업 재검토를 강력히 촉구했다.

중도매인들은 "지하 주차장에 새 저장고가 들어오면 주차장이 더욱 협소해져 지게차 등 운송수단이 들어올 수 없게 된다"며 "감전에 의한 화재나 침수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해당 사업을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보고 다시 설계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시는 지하 저온저장고 설치에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실외기는 옥상에 설치할 예정이며 저장고 패널도 불에 타지 않은 재질이어서 화재 위험성이 낮다는 것이다. 오히려 현재 중앙청과가 지하에서 개별 사용 중인 23개 저장고의 화재위험이 더 큰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중앙청과의 저장고 23대 모두 실외기가 저장고 위에 있는 탓에 뜨거운 바람이 지하주차장을 빠져나가지 못한다. 오히려 현재 상황이 더욱 위험한 수준"이라며 "예산을 세울 때부터 지상 설치를 요구했다면 그만큼 예산을 세웠겠지만 처음 대전중앙청과와 원예농협 모두 지하 설치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대전원예농협도 시의 의견에 동의하고 있다. 원예농협 관계자는 "중앙청과 중도매인들이 과거 지하에 무분별하게 설치한 저장고가 발단인 것으로 보인다. 조속한 시일 내 안전한 저장고를 제대로 설치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영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10일 대전 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지하 주차장에서 대전중앙청과 중도매인들이 규탄집회를 열고 '지하 저온저장고 설치' 반대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이영환 기자

이영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