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화재청, 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 발굴위한 공모

2019-03-27기사 편집 2019-03-27 18:02:29      주재현 기자

대전일보 > 대전 > 대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문화재청이 오는 4월 1-30일 국가무형문화재 신규종목 발굴을 위한 대국민 공모를 진행한다.

공모대상은 '아리랑', '김치 담그기'와 같이 전국적인 기반을 두고 지역과 세대를 초월해 광범위하게 전승되고 있는 무형유산 7개 분야다. 세부분야로 전통 공연·예술분야(음악, 춤, 연희, 종합예술 등), 전통기술 분야(공예, 건축, 미술 등), 전통지식 분야(민간의약지식, 생산지식, 자연·우주지식 등), 구전 전통과 표현분야(언어표현, 구비전승 등), 전통 생활관습 분야(절기풍속, 의생활, 식생활, 주생활 등), 사회적 의식·의례분야(민간신앙의례, 일생의례, 종교의례 등), 전통 놀이·축제와 기예·무예 분야 등이다.

공모 접수는 문화재청 누리집(www.cha.go.kr) 공지사항에서 서류양식을 내려 받고 제안서를 작성해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042(481)4994)로 문의하면 된다.주재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