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당, "한국당 '명판 은닉 사건' 사과해야"

2019-03-26기사 편집 2019-03-26 17:51:39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대통령·국무총리 추모 화환 명판 은닉 사건'과 관련 자유한국당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민주당은 26일 강화평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한국당은 대통령, 국무총리의 명판을 '은닉'하듯 '책임 은닉'을 중단하고 당장 국민 앞에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제4회 서해수호의날인 지난 22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선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현충원 내 천안함 46용사 묘역에 참배하기 전 한국당 당직자가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화환의 명판을 떼어 내고 이름과 직함이 적힌 곳을 뒤집어 화환 뒤편 바닥에 내려놨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민주당은 "명판 은닉 사건은 한국당 여성 당직자의 소행임이 드러났다"며 "그러나 한국당은 국민 앞에 반성하고 사죄하기는커녕 잡아떼기와 모르쇠, 버티기로만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태의 심각성과 명확한 사실관계에도 불구하고 한국당은 여전히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는 거짓말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목격자와 행위자가 분명하고 명백한 사실 앞에서도 일단 '오리발 내밀기' 식의 발뺌에만 급급한 모습이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