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식물 실내에 두면 '미세먼지' 줄이는 효과 있다

2019-03-26기사 편집 2019-03-26 17:16:47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농진청, 20㎡ 면적의 거실에 잎 면적 1㎡의 화분 3-5개 두면 4시간 동안 초미세먼지를 20%줄어

첨부사진1파키라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식물이 실내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은 26일 4년 동안 실내식물을 대상으로 미세먼지를 공기 중으로 날려 3시간 둔 후 가라앉은 큰 입자는 제외하고 초미세먼지(PM 2.5)를 300㎍/㎥ 농도로 식물 있는 밀폐된 방과 없는 방에 각각 넣고 4시간 동안 조사한 결과 저감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4시간 동안 줄어든 초미세먼지 양을 보면 파키라(155.8㎍/㎥), 백량금(142.0㎍/㎥), 멕시코소철(140.4㎍/㎥), 박쥐란(133.6㎍/㎥), 율마(111.5㎍/㎥) 등이 효과가 우수했다.

농진청이 전자현미경으로 식물을 잎을 관찰한 결과,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효율적인 식물의 잎 뒷면에는 주름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명일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도시농업과장은 "초미세먼지 '나쁨'(55㎍/㎥) 기준 20㎡ 면적의 거실에 잎 면적 1㎡의 화분 3-5개를 두면 4시간 동안 초미세먼지를 20% 가량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농진청은 앞서 식물의 공기 정화 효과를 높이고자 공기를 잎과 뿌리로 순환시키는 식물 공기청정기인 '바이오월'도 개발한 바 있다. 바이오월은 미세먼지 저감량이 시간당 평균 232㎍/㎥에 달해 화분에 심은 식물 33㎍/㎥보다 7배 정도나 많았다.

정 과장은 또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우수한 식물 선정과 효율을 높이는 시스템 개발뿐만 아니라 사무공간과 학교에 적응하는 그린오피스, 그린스쿨 연구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백랑금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첨부사진3멕시코소철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첨부사진4박쥐란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첨부사진5율마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