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올해 수능 초고난도 문항 출제 지양…수능 쉬워지나

2019-03-26기사 편집 2019-03-26 17:16:06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는 11월 14일 치러지는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난이도는 '불수능'으로 치러진 지난해 보다는 낮아질 전망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6일 "지난해 국어 31번과 같은 초고난도 문항의 출제는 지양하겠다"고 밝혔다. 평가원은 또 초고난도 문제가 출제된 것과 관련 '검토위원의 정답률 예측이 실제와 상당한 차이가 있었다'는 자체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는 검토위원의 입소일을 앞당겨 난이도 예측 훈련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권영락 평가원 수능본부장은 "저희가 고난도·중난도·저난도 이렇게 문항을 구성하는데 국어 31번 같은 경우에는 목표로 했던 정답률보다 훨씬 낮게 나왔다"며 "이렇게 때문에 저희가 정답률 예측이 틀렸다고 말씀 드린거고, 이 부분에 대해 (검토위원 입소일을 앞당기는 등)정답률 예측력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국어영역 제시문에서 제공된 정보의 양이 과도하게 많았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정보의 양을 조절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권영락 평가원 수능본부장은 "제시문에서 제공된 정보의 양이 좀 과도하게 많았고, 그 사고과정이 복잡한 것들을 결합 시켜서 지난해 수능 난이도가 예상보다 높게 나타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문항 유형의 형태를 바꾸겠다는 것은 아니고, 문항에 들어가는 정보의 양을 조절하는 것으로 이해를 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단정적으로 올해 수능이 '쉽다, 어렵다'라는 표현으로 말씀드리기는 곤란하지만 지난해 수능은 예년의 출제기조에서 벗어났다"며 "올해는 출제기조에서 약간 벗어난 부분들을 예년의 수준으로 되돌리겠다"고 답했다.

다만, 초고난도 문항의 출제는 지양하되 변별력을 확보하기 위한 고난도 문항은 필요하다고 밝혔다.

권 본부장은 "수학의 경우 어느 검사지나 마찬가지지만 전체적인 난이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고난도 문항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며 "고난도 문항의 난이도 수준은 수험생 응시집단의 특성, 그리고 6월과 9월 치러지는 모의평가 결과를 가지고 적정한 수준을 유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검토위원과 출제위원 구성시 교사 비율을 늘려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권 본부장은 "제2외국어 일부 과목을 제외하고는 국어, 수학, 영어, 사탐/과탐/직탐은 모든 검토위원이 현장 교사들"이라며 "출제위원단은 정확한 비율을 지금 말씀드리기는 곤란하지만, 교수대 교사의 비율이 대략 5.5 대 4.5에서 6 대 4 정도로 보면 된다"고 밝혔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