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

2019-03-26기사 편집 2019-03-26 17:01:09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26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최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자유한국당이 청문보고서 채택과 관련 당내 논의를 거쳐야 한다며 거부해 회의가 열리지 않았다.

국토위 여당 간사인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당에서 청문보고서 채택과 관련 당 내부에서 좀 더 논의를 거치고 다른 인사청문회 일정 등을 보고 난 뒤 결정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전해와서 회의를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토위는 오는 28일 전체회의를 열고 최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지만 한국당의 반대가 심해 난항이 예상된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인사청문회를 해보니 쪼개기 꼼수 증여, 갭 투자 의혹, 그리고 가족 부동산 특혜가 있었다"며 "주택가격 안정을 가장 중요한 업무로 하는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매우 부적격하다"고 최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반대 입장을 밝혔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