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넘을 산 많은 대전-세종 광역철도

2019-03-25기사 편집 2019-03-25 18:10:08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세종시"정부세종청사까지 이어야 행정업무 철도망 기능"

첨부사진1충청권광역철도 1단계사업 조감도. 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시가 대전도시철도 1호선을 정부세종청사까지 연결하는 대전-세종 광역철도 사업에 속도를 내고있지만, 정상 궤도에 오르기까진 험로가 예상된다.

정부부처와 대전시 등 관계기관을 설득하고, 현재 운행중인 비알티(BRT) 노선과 기능이 중복되는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등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해있기 때문이다.

세종-대전 광역철도사업은 6300억 원을 투입해 대전도시철도 1호선의 종점인 반석역부터 세종터미널까지 연결하는 사업이다. 세종시는 대전-세종 광역철도가 완공될 경우 하루평균 2만-2만 5000명이 이용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와함께 세종시는 반석-세종터미널에서 정부세종청사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추가로 검토하고 있다. 오는 28일 발표되는 최종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 및 광역철도 시행계획에 반영시키는 것을 최대 목표로 하고 있다.

대전시는 이러한 세종시의 사업계획에 대해 재원 마련과 인구유출 부담을 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추진 자체는 세종시에서 하고 있지만 최종결정은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 되느냐 안 되느냐가 남아있다. 국토부에서 대전시에 검토 요구가 올 것"이라며 "대전, 세종 상생 차원에서 (도시철도를) 연결하는 방안에 원칙적으로는 좋다고 동의 했지만, 세종시 계획대로라면 500억 원 가량을 대전시에서 부담해야 하고 광역철도 건설로 인구 유출 우려 등 민원도 많이 들어오고 있다. 대전에 미치는 구체적인 영향을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대전 반석역과 세종청사 남·북측을 지나 오송역을 연결하는 990번 광역 BRT와 기능이 중복된다는 의견도 있다.

국무조정실 국무총리비서실 세종시 지원단 관계자는 "관건은 기존 비알티(BRT) 교통수단과 경합이 될지, 보완적 요소가 될지 미지수"라며 "행복청도 이미 광역 비알티 종합계획을 마련한 상태로 비알티 중심도시 콘셉트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행복도시건설청 관계자는 "BRT와 대전-세종 광역철도의 역할이 꼭 겹친다고 볼 수는 없다. 행복도시 건설기본계획상 '초기 단계에는 저용량의 대중교통수단을 도입하고, 향후 통행량 및 인구유입 규모에 따라 고용량의 대중교통수단으로 전환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며 "해석 여하에 따라 달리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세종시는 오는 28일 아주대 연구팀이 수행한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를 토대로 국토부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건의할 예정이다. 사업이 예정대로 추진될 경우 2020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2021년 기재부 예비타당성 조사, 2022년 기본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