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한화토탈 노조, 28일 오전 7시까지 한시 파업

2019-03-24기사 편집 2019-03-24 11:25:1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서산]한화토탈 노동조합이 23일 서산시 대산읍 대산공장 앞에서 출정식을 하고, 28일 오전 7시까지 한시적 파업에 돌입했다.

한화토탈과 노조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해 8월부터 10.3% 연봉 인상안을 갖고 11차례 사측과 협상을 벌여왔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사측은 2.3% 인상안으로 맞서고 있다.

노조는 8%대 조정안을 사측에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사측은 동종업계 평균임금인상률(2%)보다 여전히 높다는 입장이다.

사측이 밝힌 평균 연봉은 국내 최고 수준으로 2018년 평균근속연수 15년, 평균 연봉은 1억 2000만 원에 이른다.

반면 노조는 그동안 노동자들이 벌어들인 수익이나 실적과 비교하면 임금이 낮다고 보고 있다.

한화토탈 노조원은 전체 직원 1700여명 가운데 900여명에 이른다.

노조는 지난 2월 19-20일 파업찬반투표를 통해 찬성 86.2%로 파업을 예고한 바 있다.

한편 한화토탈은 27일부터 5월 7일까지 1공장 정기보수에 들어갈 예정이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