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의학연, 혈자리 전기 자극 통한 혈압 강하 효과 규명

2019-03-21기사 편집 2019-03-21 11:10:23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내관혈 주변 경피신경 전기자극(TMNS) 시 혈압강하 효과 측정표. 자료=한의학연 제공

약물투여 없이 특정 혈자리 전기 자극만으로 고혈압 환자의 혈압을 낮출 수 있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과학적으로 규명됐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은 임상의학부 류연희 박사 연구팀과 대구한의대 김희영 교수 연구팀이 공동 임상연구로 특정 혈자리에 전기 자극 시 혈압 강하 효과를 입증하고 작용 기전을 규명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고혈압 동물모델의 침 치료 효과를 규명한 선행 연구결과를 임상 연구로 확장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가지며,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고혈압에 활용되는 침 치료에 주목해 특정 혈자리 주변 정중신경 자극의 혈압 강하 효과와 작용기전을 규명하고자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피험자들은 내관혈 주변 정중신경에 전극 간 거리(2㎝, 4㎝, 6㎝)와 전극 신호(10Hz, 30Hz, 100Hz, 300Hz) 등을 달리해 30분간 전기 자극을 받으며 4차례 혈압을 측정했다. 연구 결과 왼팔에 전극 간 거리 4㎝, 전극 신호 10Hz로 전기 자극을 줄 때 수축기 혈압이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으며(평균 14%↓) 피험자도 불편함을 가장 적게 느낀다는 것을 확인했다.

해당 치료를 주 1회 지속해서 받은 환자의 경우 4주차 때 수축기 혈압이 평균 155mmHg에서 140mmHg로 떨어졌고 그 효과가 14주까지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경혈 주변 전기 자극 시 나타나는 혈압 강하의 작용기전을 확인하고자 미세신경기록법(microneurography)을 활용해 정중신경 부위의 신경섬유 활동성을 측정했다. 그 결과, 전기 자극이 C섬유를 활성화 시킨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 C섬유 활성 작용제인 캡사이신을 활용한 추가 실험을 통해 C섬유가 활성화될 때 혈압 강하가 유발된다는 작용기전을 밝혀냈다.

이번 연구는 한의학의 주요 치료방법인 경혈 침 치료의 고혈압 치료 효과를 과학적으로 밝힌 것으로 고혈압의 비 약물치료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해당 기술이 상용화되면 현재 혈압, 맥박 등 생체신호 측정 위주인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기능이 치료 분야까지 확장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구책임자 류연희 박사는 "동물모델과 임상연구를 잇는 중개 연구모델이 부족한 상황에서 이번 연구가 가지는 의미가 크다"며 "약물투여 없이 일상에서 고혈압 조절이 가능한 웨어러블 디바이스 개발 등 후속 연구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