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제천시농업기술센터, 농업인대상 아열대채소 교육

2019-03-21기사 편집 2019-03-21 11:02:59

대전일보 > 지역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제천시농업기술센터(소장 김동학)에서는 오는 22일 농업인교육장에서 아열대채소 전문기술 교육을 연다.

교육에서는 전남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 원예연구소 손동모 소장을 초청해 아열대채소 재배기술 이론수업과 선도농가와 상호간 자율토론 및 질의응답을 진행할 예정이다.

우리나라에서 50가지 아열대 및 열대 농작물을 재배하고 있으며 채소는 32종, 과일은 18종이다.

채소로는 우리에게 익숙한 사탕수수, 멜론, 바나나 등도 있지만 오크라, 롱빈, 아티초크, 인디언감자, 차요태, 공심채, 인디언시금치, 채심, 아이스플랜트, 모링카 등 생소한 것들도 많다.

이들은 한반도가 아열대 기후로 바뀌면 무와 배추 등을 대체할 채소가 될 전망이다.

남부지방에서는 과수로는 망고, 아보카도, 구스베르올리브, 두리안 등 익숙한 것들이 비닐하우스 안에서 길러지고 있다. 스티프루트 용과 포포 훼이조아 등은 사과, 감 등의 대체 과수가 될 전망이다.

안승열 인력육성팀장은 "다양한 아열대작물 교육을 통해 지역 농업인의 의식변화와 역량강화를 통해 전국 최고 아열대작물주산지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