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與지도부 혁신도시 약속, 행동으로 증명을

2019-03-20기사 편집 2019-03-20 18:04:40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여당인 민주당 지도부와 충남도가 어제 또 예산정책협의회를 가졌다. 당 지도부를 맞아 충남도는 두 손으로 꼽을 정도의 현안 사업 메뉴를 준비해 식탁에 올리는 등 나름대로 정성을 기울인 듯하다. 그중 주된 메뉴는 혁신도시 추가 지정 문제라 하지 않을 수 없다. 다른 사안들 비중이 덜한 것은 아니지만,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받은 일에 비하면 화급성 면에서 1순위 현안 자리를 다툴 정도는 아닌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충남도가 혁신도시 퍼즐을 풀려고 안간힘을 다해온 것은 익히 아는 바다. 충남도가 그에 걸맞은 행보를 이어오는 과정에서 집중력을 잃지 않아왔다는 점도 동의할 수 있다. 그런 가운데 어제 정책협의회에서 이해찬 대표의 혁신도시 지정 관련 발언은 진일보한 측면이 인정된다. '공감' '추진 등 언어를 구사한 것으로 미루어 보아 민주당 지도부 차원에서도 사안의 중차대함과 함께 도민 열망을 체감하고 있음을 엿보게 한다. 이는 긍정적인 시그널임에 분명하다. 아닌 게 아니라 여당부터 당론을 채택하는 등 한걸음 앞서나가기만 해준다면 야당들도 특별히 비토할 이유가 없고 실익도 없다 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 아직 낙관적 전망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 이미 혁신도시법 개정안이 소관 상임위에 잠자고 있는 상황이고, 또 민주당에서 언제 어떻게 구체적인 실행력을 보여주느냐 하는 과정이 남아있는 까닭에 그동안 견지해온 긴장의 끈을 늦춰선 안된다.

내포 혁신도시 지정 문제는 공공기관 이전과 연동된다. 그럴 경우 특히 타 시·도들도 숟가락을 들고 달려들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이는 상황을 꼬이게 할 수 있다. 내포혁신도시 지정 문제는 후발주자인 충남(대전 포함 )이 타 지역과의 불균형·불이익을 해소하는 정책적 접근이어야 한다는 데 본질이 있음을 직시해야 한다. 그래서 이제부터 충남도와 지역 정치권 공히 대오를 맞춰 나가는 모습이 요청된다. 내년에 총선도 치르고 시간을 끌면 불리해진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