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새 헌법재판관에 문형배·이미선 판사 지명

2019-03-20기사 편집 2019-03-20 17:12:13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취임 후 두 번째 지명... 국회 청문회 거쳐 임명

첨부사진1문형배

첨부사진2이미선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문형배(54·사진) 부산고법 수석부장판사와 이미선(49·사진)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를 헌법재판관 후보로 지명했다.

PK출신인 이들 두 지명자가 국회 청문회를 거쳐 임명되면, 다음 달 19일 퇴임하는 조용호·서기석 재판관의 바통을 이어받아 임기 6년의 헌법재판관으로 활동하게 된다.

문 대통령이 헌법재판관을 지명한 것은 지난 2017년 10월 유남석 현 헌법재판소장에 이어 두 번째다.

사법연수원 18기인 문 지명자는 진주 대아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으며, 부산지법과 부산고법 판사, 창원지법·부산지법·부산고법 부장판사를 거쳐 부산가정법원장 등을 역임했다.

부산 학산여고와 부산대 법대를 졸업한 이 지명자는 사법연수원 26기로 서울지법과 청주지법, 수원지법, 대전고법 판사를 거쳐 대법원 재판연구관, 수원지법 부장판사 등을 지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