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군 보강천 미루나무 숲, 새 옷으로 갈아 입는다

2019-03-20기사 편집 2019-03-20 10:56:04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보강청 미루나무 숲 전경. 사진=증평군 제공

[증평]증평군은 군민들의 대표적 휴식공간인 보강천 미루나무 숲 잔디밭이 새 옷으로 갈아입는다고 20일 밝혔다.

미루나무 숲 잔디밭은 심은 지 20여 년이 지나 여름철 고온으로 인한 생육장애 등으로 잔디고사가 상당히 진행됐다.

이에 군은 사업비 5억 2000만 원을 들여 1만 8000여㎡를 한국잔디 품종으로 새 단장한다.

군은 옮겨심은 잔디를 보호하기 위해 오는 25일부터 6월 30일까지 게이트볼장, 씨름장, 트랙 내 잔디광장 등의 출입을 통제한다.

꽃밭, 계류시설, 라인놀이터, 트랙 등은 계속 이용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관수장치 및 토양 및 지반구조 개선을 통해 쾌적한 휴식공간을 조성하겠다"며 "다소 불편하시더라도 출입통제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