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주시 로컬푸드 정례 직거래장터 본격 개장

2019-03-20기사 편집 2019-03-20 10:56:01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청주시는 지역농산물 소비촉진과 농업인 소득증대 기여를 위한 정례 직거래장터를 오는 21일 청원구 주중동 마로니에 공원을 시작으로 본격 개장한다고 20일 밝혔다.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소비자는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요구하고, 농가는 유통 판로개척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정례 직거래장터를 통한 농산물 판매는 도농 상생을 위한 대안의 하나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정례 직거래장터가 열리는 구별 8곳은 △상당구 보람어린이공원(4월 2일부터 매주 화요일) △서원구 장전공원(〃3일부터 매주 수요일) 충북농협금요장터(〃12일부터 매주 금요일) △흥덕구 흥덕구청광장(〃5일부터 매주 금요일) 청주MBC광장(매주 화요일) △청원구 마로니에공원(3월21일부터 매주 목요일) △초정문화공원(〃30일부터 매주 토·일요일) △미래지농어촌테마공원(매주 토·일요일)이다.

시는 올해 정례 직거래장터 매출액을 전년도 보다 20% 늘어난 26억 원을 목표로 홍보와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소규모 생산농가의 안정적인 소득과 시민에게는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로컬푸드 직매장, 로컬푸드 정례 직거래장터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