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장태산 자영휴양림의 아버지, 임창봉씨

2019-03-19기사 편집 2019-03-19 09:26:17

대전일보 > 기획 > 카드뉴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다가오는 식목일을 맞아 대전에서 '나무'하면 떠오르는 사람, 장태산 자연휴양림의 아버지 임창봉씨다.

임창봉씨는 건설업을 하며 모은 사비를 털어 20여년간 손수 나무를 심고 길을 닦아 국내 최초의 민간 자연휴양림을 만든 장본인이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1

첨부사진2

첨부사진3

첨부사진4

첨부사진5

첨부사진6

첨부사진7

첨부사진8

첨부사진9

첨부사진10

서지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