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티즌 신인 선발 점수 조작 의혹 코치 입건

2019-03-14기사 편집 2019-03-14 16:23:20

대전일보 > 스포츠 > 축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신인 선수 선발 과정에서 채점표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대전시티즌 코치가 경찰에 입건됐다.

김호 전 대표이사도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14일 대전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코치 A씨는 지난 11일 신인선수 선발 채점표 조작 혐의(업무방해)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돼 조사를 받았다. A씨는 신인선수 선발 채점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지난 달 말에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지난 13일 김 전 대표이사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경찰은 이번 주 중으로 고종수 감독을 비롯해 심사위원 5명 가운데 2-3명을 피의자로 전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점수 조작 의혹과 관련해 점수표가 수정된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점수 수정을 위해 개입 의도나 배경이 있는 지 면밀하게 조사키 위해 심사위원 일부를 피의자로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티즌은 지난 해 12월 신인선수 공개테스트 과정에서 2차 선발 후보선수 가운데 2명의 점수표가 수정돼 조작 의혹을 받고 있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