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자율기구, 부여군 농업회의소 설립 논의 본격화

2019-03-14기사 편집 2019-03-14 13:53:52

대전일보 > 지역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부여군 농업회의소 설립을 위한 논의가 본격화됐다.

14일 군에 따르면 지난 12일 민선7기 공약 중 하나인 부여군 농업회의소 설립을 위한 농업회의소 설립추진단 TF팀이 첫 회의를 가졌다.

농업회의소는 농업인 조직의 대표성·책임성 강화로 민관 거버넌스 농정시스템을 정착하고 공식적인 농정 파트너십을 형성해 민관협치 농정을 실현할 수 있는 기구다.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에도 포함된 사항이다.

군은 지난 1월 30일 부여군 농업회의소 설립추진단을 구성하고 2월에 군민을 대상으로 군민설명회를 개최했으며, 향후 농업회의소 설립에 필요한 정관(안), 조례제정, 발기인대회 등을 본격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설립추진단장과 농업관련 단체 사무국장 등 14명으로 설립추진단 TF팀을 구성했다.

TF팀 첫 회의에서는 농업회의소 우수사례 연구, 농업회의소 홍보방법, TF팀 회의 정례화 등이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으로 농업회의소가 정상적으로 설립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회의를 통해 정관(안) 작성과 주요 사업계획, 조례제정(안)을 구체적으로 결정하여 설립추진단 위원들에게 안건을 상정할 계획이다.

이광구 설립추진단장은 "부여군 농업회의소는 특정 단체만을 위한 기구가 아니라 부여군 농업관련 단체 전체를 포함하는 기구로서 농업인 스스로 고민하고 협의해 부여군의 색깔에 맞는 농업회의소를 만들고자 한다"면서 "농업회의소가 목적에 맞게 설립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영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