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주소체계 고도화 및 주소기반 新산업 창출' 공모사업 3건 선정

2019-03-14기사 편집 2019-03-14 13:25:34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주소체계 고도화 및 주소기반 신(新)산업 창출'공모사업에 총 3건 사업이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주소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차, 드론 등 새로운 기술을 활용한 신산업 창출 등 4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번 선정으로 시는 총 3건의 사업에 2억 500만 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지적정보, 공유재산, 사물 등 다양한 공간정보를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표준화된 공간데이터로 구축하고 교통약자를 위한 모델로 드로이드(사람과 유사한 모습과 행동을 하는 로봇)를 활용한 자율 이동, 물류 배송을 개발할 계획이다.

시는 올 연말까지 다중시설이 밀집된 거리 일원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2020년 이후 물류, 택배 및 국민안전, 생활편익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표준데이터 구축 및 운용모델 개발 및 전국 확산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시는 '국제표준(GS1) 인식코드 기반 공간데이터 구축 및 4차 산업혁명을 위한 공동연구' 발굴·기획 등을 위해 내달 중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한국지방재정공제회 간 업무협약 및 학술용역을 추진할 예정이다.

허태정 시장은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구축되는 표준데이터를 활용해 주소기반 신성장산업을 육성하는 등 대전이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서 성장하고 완성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