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교육부·행안부, 안전한 통학환경 개선 위해 대전 탄방초에 모여

2019-03-14기사 편집 2019-03-14 13:25:22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대전시교육청 제공

교육부와 행정안전부, 대전시교육청 등은 14일 안전한 통학환경 개선을 위해 대전 탄방초에서 간담회를 개최했다.<사진>

이날 간담회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 설동호 대전교육감, 허태정 대전시장, 장종태 서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참석자들과 함께 학생들이 학교주변 통학로에서 안전하게 통학할 수 있도록 교통지도에 참여하고, 이어진 현장 간담회에서 정부의 통학로 안전대책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간담회에서는 행정안전부와 지자체가 지난해부터 추진한 학교주변 보도 설치사업을 교육청과 학교의 협조를 받아 확대 추진하기로 했다. 또 학교 내에서는 교내 출입 차량과 학생들의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보행로와 차도를 분리한다.

이와 함께 학교 주변 공사로 인해 통학로가 폐쇄 또는 변경되는 경우, 이해당사자인 학교장, 시공사, 교육청, 지자체 등이 사전에 안전대책을 논의 할 수 있도록 안전대책협의회를 구성·운영한다. 이외에도 학생의 통학버스 이용시 학부모가 안심할 수 있도록 통학버스에 대한 안전관리도 강화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학교부지를 활용해 학생의 안전한 통학로 확보에 힘써준 탄방초를 비롯한 교육청, 지자체 관계자의 노력에 감사하다"며 "이러한 노력이 다른 지역에도 확산돼 학생이 안전하고, 학부모가 안심할 수 있는 통학 환경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