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신보 충청영업본부, 2019년 보증운용계획 확정

2019-03-14기사 편집 2019-03-14 13:25:1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신용보증기금 충청영업본부는 올해 상반기 부문별·지역별 보증운용계획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신용보증기금은 우선 중소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 안정적 성장을 위해 5310억 원의 신규보증을 공급한다. 또 수출·창업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이들 기업을 중점정책부문 대상으로 운용할 방침이다.

특히 성장동력을 보유한 중소기업에 은행·기관·민간의 출연금을 기본재산으로 777억 원의 특별출연협약보증을 공급하고, 미래신사업분야 사업 촉진을 위해 SMART 융합보증 474억 원과 지식재산보증 151억 원을 지원한다.

4차 산업을 꾸려가는 스타트업 투자 활성화를 위해 복합금융지원도 확대한다. 또한 민간 일자리 창출·유지를 위해 2568억 원의 보증을 공급하는 등 지역경제 기반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경쟁력 약화로 어려움을 겪는 산업에 대한 지원도 강화한다.

신용보증기금은 최근 경쟁력 약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부품산업의 유동성 지원을 위해 자산유동화증권 신규발행 시 최소 390억 원 이상을 충청지역 기업에 배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사회적 기업의 금융접근성 개선과 성장발판 마련을 위해 58억 원의 신규보증도 공급한다.

이도영 신용보증기금 충청영업본부장은 "적극적인 보증지원과 중소기업 중심의 업무로 혁신성장을 주도하고 정부정책에 부응하며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이영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영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