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진혁 결승타' 한화이글스, 시범경기서 두산에 3-2 역전승

2019-03-12기사 편집 2019-03-12 16:36:53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장진혁 한화이글스 선수. 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한화이글스가 올 시즌 시범경기에서 두산베어스에 역전승을 거두며 한결 가벼운 시즌 출발을 맞게 됐다.

한화는 12일 오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두산과의 첫 시범경기에서 장진혁의 결승타에 힘입어 3-2로 역전승했다.

이날 시범경기에는 야수 노시환·변우혁·유장혁, 투수 박윤철·김이환, 포수 허관회 등 대어급 신인이 모두 출장해 팀 승리에 기여했다.

선발 김재영은 1회에 2점을 내줬지만 난조를 딛고 4이닝동안 4피안타 2볼넷 2삼진으로 막았다. 뒷문을 단단히 걸어 잠근 불펜의 활약에 이후 단 한 점도 허용하지 않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선취점은 두산이 냈다.

허경민의 우중간 앞 1루타와 정수빈의 볼넷으로 만든 무사 1, 2루에서 최주환이 적시타를 때리며 1점을 먼저 냈다. 이어진 1사 1, 3루에서 김재환의 2루수 앞 땅볼 때 3루 주자 정수빈이 홈으로 파고들어 2점을 앞서나갔다.

한화의 반격은 5회 말 시작됐다.

5회 말 1사 상황에서 김태균이 두산 이현승을 상대로 안타를 쳐 출루한 데 이어 이성열이 오른쪽 담장에 맞는 2루타를 터뜨렸다. 1사 2, 3루에서 양성우의 희생플라이로 3루 대주자 허관회가 홈인해 1점을 쫓았다. 1-2.

6회 말 홍상삼을 상대로 정은원과 유장혁이 연속 볼넷 출루해 만들어진 무사 1, 2루에서 노시환이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장진혁이 좌익수 뒤 2루타를 터뜨리며 2명의 주자를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3-2 역전.

한화는 임준섭-김이환-송창식-박윤철-정우람으로 이어지는 불펜이 뒷문을 틀어막고 승기를 굳혔다.

한용덕 감독은 경기 후 "선발 김재영이 무난한 투구를 했다. 다음 등판 때는 좀 더 수비를 믿고 공격적으로 던졌으면 좋겠다"며 "신인 투수들도 상대 타선의 강타자들을 상대했는데 무난하게 막아줬다. 노시환은 타격에 강점이 있다. 시간이 조금 지나면 적응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진혁은 "오늘 타이밍에 맞춰 내 스윙을 제대로 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타석에 섰는데 직구 타이밍이 잘 맞아 좋은 타구가 나온 것 같다"며 "1군 엔트리에 남아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범경기에는 지난 시즌 첫 시범경기 1300명보다 17% 늘은 1510명의 관중이 찾았다. 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