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인재 채용 광역화, 상생의 좋은 예

2019-03-11기사 편집 2019-03-11 18:21:19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청권 공공기관들이 지역 인재를 의무 채용할 때 4개 시·도간 행정 경계를 두지 않고 광역화해 선발하는 내용의 협의안이 이번 주중 도출되는 모양이다. 이는 충청권 젊은이들의 경우 출신 대학이 소재한 시·도의 구분이 없어져 공공기관 취업의 문이 한층 넓어지는 현실을 예고한다. 예를 들어 대전권 대학을 졸업했어도 충청권내 인접 시·도에 자리잡은 공공기관에서 채용 공고가 났을 때 응시 자격이 주어짐으로써 취업 칸막이가 사라지는 것이다.

4개 시·도와 공공기관들이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 정책을 도출해낸 것은 희소식이다. 같은 충청권이면서 대전·세종 및 충남·북 4곳이 따로 놀 이유가 없으며 긴 안목에서 보면 상생의 좋은 예다. 우선 혁신도시 지정이 배제된 대전·충남 출신 인재들이 세종시(19곳)와 충북(10곳)에 있는 공공기관을 상대로 응시원서를 낼 수 있어 1차 수혜 대상일 수 있다. 이를 세종·충북 인재들이 손해 보는 것으로 이해하면 안된다. 충남에도 지역 인재 채용 정책이 미치는 공공기관이 2곳이 있고, 대전에도 공공기관에 준하는 공기업들이 소재하고 있는 만큼 시·도 간 경계를 지우는 것에 대해 민감해 하지 않아도 된다. 게다가 혁신도시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처리되는 상황도 감안할 필요가 있다. 그렇게 되면 충남과 대전은 2차 공공기관 이전 대상지 1, 2순위 지위를 갖게 되고, 아울러 이전 기관 숫자가 늘어나는 것에 비례해 충청권 인재들의 공공기관 취업 지표도 동반 상승할 게 자명하다. 충청권 대학들도 이번 기회를 모멘텀으로 삼아야 한다. 대학별로 차별화 취업 전략이나 프로그램을 개발해 지역 인재 채용 의무화 정책에 탄력적으로 부응해야지, 잠자코 있으면 감은 저절로 떨어지지 않는다.

앞으로 충청권 공공기관(공기업)들도 보다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줄 것을 기대한다. 관련 법률·시행령에 피동적으로 끌려가지 말고 기관장 재량을 극대화하면 지역 공동체에 더 깊이 뿌리내릴 수 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