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빈 점포 다양한 활용으로 도시재생 활성화 모색

2019-03-06기사 편집 2019-03-06 11:16:37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가 원도심 내 빈 점포 활용방안 찾기에 나선다.

시는 원도심 빈 점포의 1차 실태파악이 마무리됨에 따라 2차 세부 현황조사와 의견수렴 등의 과정을 거쳐 올 하반기에 원도심 빈 점포의 활용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시가 지난달 말 마무리한 1차 실태파악 결과에 따르면 원도심 중앙로프로젝트 사업 구역 내에 모두 480개의 빈 점포가 발생했다.

빈 점포 조사는 지난해 12월 시와 LX(국토정보공사) 협업으로, 빈 점포 기준에 의한 데이터 조사결과 1665개를 추출했으며, 올해 1월부터 현장 조사원 10명을 채용해 현장조사를 실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빈 점포 기준은 건축법상 비 주택 용도로 전기사용량 6개월 이상 사용량이 없거나 총합이 60㎾h이하인 점포를 대상으로 현장 확인을 통해 조사했다.

시는 이달부터 480개 빈 점포의 건축물관리대장과 건물주 정보 등 2차 세부 현황조사를 실시하고 건물주와 활용가능 여부와 활용범위 등에 대한 의견수렴을 거쳐 올 하반기에 활용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노기수 시 도시재생과장은 "그동안 원도심 공동화 산물로 방치돼 온 빈 점포에 대해 시 차원의 역할을 찾기 위해 나선 것"이라며 "빈 점포가 줄어들면 중앙로프로젝트 사업과 맞물려 원도심 활성화에 대한 시너지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