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제조혁신센터 본격 가동

2019-02-21기사 편집 2019-02-21 14:19:32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데이바이데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스마트공장 보급 전초기지로 불리는 스마트 제조혁신센터가 가동을 시작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1일 스마트공장 보급업무를 전담하는 스마트 제조혁신센터를 대전과 세종(기획단), 충남, 충북 등 전국 19개 테크노파크에 신규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센터 운영에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월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을 발표하면서 지역을 중심으로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를 보급하는 등 공장과 산단, 일터를 혁신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스마트 제조혁신센터는 지역 제조혁신 구심점을 수행하게 되며, 스마트공장 신청과 접수부터 선정, 협약, 최종점검 등 전반적인 업무를 맡는다.

뿐만 아니라 컨설팅과 교육, 사후관리, 기술개발 등을 지원해 지역 중소·중견기업의 접근성을 높일 방침이다.

내달부터는 대기업 부장급 또는 현장 기능장에 상응하는 경력을 지닌 퇴직 전문인력을 '스마트 마이스터'로 선발해 혁신센터에 배정하고, 이들을 스마트공장을 도입하는 기업에 상주시켜 대기업 제조 노하우를 전수하고 도입애로를 즉석에서 해결할 계획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21일부터 순차적으로 센터 현판식을 가질 예정이며, 현판식 자리에는 기업인과 지방중기청장, 테크노파크 원장, 지자체 관계자가 모여 제조혁신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며 "스마트 제조혁신센터를 통해 스마트공장 구축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을 지원해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를 구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재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