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의장도 나섰지만 국회정상화 또다시 불발…오후 협상 취소

2019-02-19기사 편집 2019-02-19 17:59:29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문희상 국회의장이 중재에 나섰지만, 여야는 19일에도 국회 정상화를 위한 합의에 실패했다.

민주당 홍영표·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문 의장과 함께 2월 임시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날 오후 재회동은 아예 취소됐다.

결국 여야는 2월 국회를 가동해야 한다는 원칙에는 공감하면서도 구체적 협상에서는 이견을 좁히지 못해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아무런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이다.

이날 회동에서 한국당은 그동안 요구했던 Δ청와대 특감반 특검 Δ손혜원 논란에 대한 국정조사 Δ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 임명철회 중 손 의원 국정조사만 받아주면 정상화에 합의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민주당은 국정조사 대신 이해충돌조사위를 설치해 함께 하자는 입장을 내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전반적으로 국회를 빨리 열어야 한다는데 이견이 없었다"면서도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최소한의 명분이 충족돼야 열 수 있다는 입장이었고, 나머지 원내대표는 일단 국회를 열어놓고 논의하는 것이 할 일이지 않느냐고 했다"고 설명했다.

여야가 이견을 전혀 좁히지 못하자 문 의장이 고성을 내기도 했다. 문 의장은 여야 원내지도부를 향해 "지금 뭐하는 것이냐. 사법개혁이 됐나. 국가기관 개혁이 됐나, 부끄럽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변인은 "문 의장이 각 정당의 의견이 엇갈리고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국회를 빨리 정상화해야 한다는 말씀하는 과정에 목소리가 조금 높아졌다"고 전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