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한화 대전공장 특별점검 실시

2019-02-19기사 편집 2019-02-19 16:37:4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1일까지, 공무원 및 민간 전문가 등 특별점검반 13명 투입

대전시가 지난 14일 화재폭발사고로 3명이 숨진 ㈜한화 대전사업장에 대해 특별 안점점검을 벌인다.

시는 오는 21일까지 시 시민안전실, 소방본부 관계자 및 민간전문가 13명으로 구성된 점검반을 투입해 위험물 제조소, 저장시설 등 분야별 안전취약 위험요인을 중점 점검해 안전대책을 강구토록 할 계획이다.

중점점검 내용은 소방, 전기, 가스, 건축 등 법적 안전관리기준 준수 여부를 비롯해 유관기관 간 비상연락체계 구축여부, 상황별 대응매뉴얼 수립·활용 여부, 사고 발생 시 긴급 유도계획 등 안전관리실태 전반에 대해 이뤄진다.

점검결과 드러난 위험요인에 대해서는 시설물 관리주체로 하여금 즉시 시정조치 하거나, 조속한 시일 내에 시설물 보수·보강 등 필요한 안전조치를 취하도록 하고, 안전관리 상 문제점 및 제도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관련부처(기관)에 개선방안을 요청할 계획이다.

이번 특별점검은 대량위험물 제조소 등 2019 국가안전대진단 및 긴급 화재안전특별조사와 연계해 추진된다.

특히 지난해 사고에 이어 또 다시 발생한 이번 화재폭발사고와 관련해 회사 측 책임자를 만나 자체적인 특별 안전조치는 물론,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는 주변지역 주민들의 안전에 관한 특단의 대책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

대전시의회도 이날 안전대책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시의회는 성명을 통해 "국가가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 재해 발생 사업주에 대해 처벌 강화와 함께 징벌적 배상제도를 즉각 도입하고 전국 방위사업체들과 위험물 취급시설들에 대해 철저한 시설점검과 안전관리대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