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야 4당 선거제 패스트트랙 시동

2019-02-19기사 편집 2019-02-19 16:17:02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당 반대 맞서 공조 방침 공식화

첨부사진1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9일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오는 4·3 재보선 후보자 공천과 관련, "가능한 한 빠른 절차를 밟아 신속히 후보를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여야 4당이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해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해 실현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선거제도 개혁에 대한) 여러 당의 의사가 확인됐고 이제는 마무리해야 한다"면서 "자유한국당이 강력하게 반대하면 법안 처리가 어려워 패스트랙으로 처리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선거제 개혁과 사법개혁 등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자고 제안한 것과 관련, "불가피하게 패스트트랙으로 가야 한다면 야3당과 우리가 공동으로 해야 한다. 한 당 때문에 안할 수는 없어 4당이 공조해 문제를 처리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생각해 동의했다"고 말했다.

앞서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원내대표 등도 이날 오전 서울 마포의 한 호텔에서 조찬 회동을 통해 선거제도 개혁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 처리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이들 야3당은 패스트트랙에 최장 330일이 소요되는 것을 감안해 내년 총선에 개정된 선거법을 적용하기 위해서는 늦어도 다음달 7일이나 14일에는 지정 여부가 결정돼야 한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대변인은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선거제 개혁안의 패스트트랙 지정 추진에 적극적으로 나왔다"면서 "일단 다음달 7일이나 14일에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한 뒤에 한국당과 논의해서 오는 5,6월쯤 합의 통과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오늘 야3당 원내대표와 정개특위 위원들이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하기로 했다"며 "국회법이 정한 신속처리 절차 시한이 임박했기 때문에 패스트트랙을 검토하고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선거제도 개혁안을 내놓지 않는 것은 더 이상 인내하기 힘들다는 의견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서울=김시헌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시헌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