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 손혜원 의원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 압수수색

2019-02-19기사 편집 2019-02-19 13:52:11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검찰이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문화재청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 남부지검은 19일 오전 9시 30분쯤 대전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에 수사관 15명을 보내 손 의원 투기 의혹과 관련한 컴퓨터와 서류, 직원 휴대전화 등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의원은 전라남도 목포시 '문화재 거리'가 문화재로 지정되기 전 지인 명의로 일대 부동산을 다수 매입해 개발 이익을 봤다는 의혹을 받는다.

지난달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손 의원에 대해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원세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세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