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시, 태양광발전시설 등 인허가 기준 강화

2019-02-19기사 편집 2019-02-19 11:15:2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천안]천안시는 난개발 방지와 사전 허가지 주변 피해방지를 위해 인허가 기준을 강화·시행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주요 인허가 기준 강화 사항은 △허가지 장기공사에 따른 여름철 집중호우 기간 내 주변지 토사유출 우려에 대비한 공사 중 가배수로 설치 △보강토 옹벽 등 구조물의 안정성 확보를 위한 경사도 확보 설치 △허가지부터 최종 방류되는 방류지까지 관로 부족 유무 확인 등이다. 태양광발전시설 인허가 기준도 강화됐다. 대규모 태양광발전시설 설치기준이 모호해 우기 시 주변지 토사유출과 사면붕괴 등 피해 발생 우려가 있어 시는 자체적으로 성토부의 다짐밀도와 배수시설 설치 기준을 강화했다. 사업부지 내 침사지 설치 등 세부기준도 마련해 주변지에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사전 차단했다.

시는 기업유치 방안으로 지구단위계획구역을 적재적소에 설정했다. 현재 산업형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설정한 590여 개에 2개의 산업형 지구단위계획구역을 최근 추가 지정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