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4월 19일까지 국가안전대진단 추진

2019-02-12기사 편집 2019-02-12 15:40:31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는 오는 18일부터 4월 19일까지 61일간 중앙부처, 유관기관, 안전 단체, 민간 전문가와 함께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한다.

도는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9개 실·국본부, 27개 부서가 참여하는 안전대진단 추진단을 구성, 시·군과 합동으로 국가안전대진단을 추진할 계획이다.

국가안전대진단은 세월호 사고 이후 사회전반의 안전관리실태를 선제적으로 진단하기 위해 2015년부터 전국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는 건축시설, 생활·여가시설, 보건복지·식품시설 등 6개 분야 도내 6000여 개 시설을 대상으로 한다.

이 가운데 주요 대상시설을 보면 사회복지시설 105곳, 대형 숙박업소 193곳, 체육시설 234곳, 의료기관 등 69곳, 건설공사장 90곳, 전통시장 35곳, 산사태취약지역 등 428곳이다.

특히 그동안 합동점검과 자체점검으로 구분해 실시했던 대진단을 모든 점검대상시설을 합동으로 점검하도록 전환했고, 안전점검 실명제를 통해 점검에 대한 책임성을 부여함으로써 점검의 실효성을 강화한다.

정석완 도 재난안전실장은 "올해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불합리한 법·제도와 안전무시 관행을 적극 개선할 것"이라며 "추진과정에서 발굴된 문제점에 대해서는 정밀점검 및 보수·보강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