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자동차세 체납액 일제정리 추진

2019-02-12기사 편집 2019-02-12 15:39:55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옥천군은 오는 3월까지 자동차세 체납액 일제정리를 추진한다.

12일 군에 따르면 지난해 세입결산결과 지방세 체납액은 24억 1400만 원이다. 이중 자동차세관련 체납액은 7억 3700만 원으로 전체의 약 30.5%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체납된 자동차대수는 전체자동차 등록 대수인 2만 7056대의 10.8%인 2934대로 집계됐다.

군은 그 동안 체납차량 관리를 통한 지속적인 노력으로 전년도 결산 당시 36.1% 정도를 차지하던 자동차세 관련 체납액을 30.5%로 낮췄다.

아직도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군은 이번 일제정리기간동안 자동차 체납액 징수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군재무과를 중심으로 7명 번호판 영치반을 구성했다.

2회 이상 상습 체납차량은 즉시 영치하고 1회 등 단순체납차량은 영치예고문을 부착해 자진납부를 유도하는 등 지속적인 번호판 영치활동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영치활동과 함께 체납자 재산압류와 급여 예금압류 등 체납처분과 고액 고질체납차량에 대한 공매활동도 병행해 나간다.

채희성 진수담당 팀장은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성실하게 납부하여 주신 군민 여러분께 감사를 드린다"며 "체납자들에게는 번호판이 영치돼 경제활동 등에 불이익이 없도록 자동차세를 조속히 납부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옥천군은 총 89대 체납차량 번호판을 영치해 5200만 원의 자동차세 체납액을 징수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