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농협, 충남도와 논산 상월 친환경딸기 소비촉진 행사

2019-02-12기사 편집 2019-02-12 14:59:4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조소행 충남농협본부장(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박병희 농림축산국장(오른쪽에서 세 번째)등이 12일 충남도청에서 딸기 소비촉진 운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농협충남지역본부 제공

농협 충남지역본부는 12일 충남도청에서 최근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딸기 생산 농가를 돕기 위해 논산 상월지역에서 재배한 친환경 딸기의 소비촉진을 위한 시식 및 판촉행사를 가졌다.

논산딸기는 충남지역 생산량의 77%를 차지하는 주산지로 비옥한 토양과 풍부한 일조량으로 맛과 향이 우수해 국내 소비자는 물론 해외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으며 2016년에는 대한민국 명가명품대상을 수상했다.

조소행 농협본부장은 "소비심리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설재배 농가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판로확대 및 생산비 절감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면서 "충남농산물의 경쟁력을 높여 농가소득 5000만 원 조기 달성과 농산물 제값받기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