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발렌타인데이 특수 실종

2019-02-12기사 편집 2019-02-12 14:36:23

대전일보 > 문화 > 포토뉴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초콜릿 대신 실속형 선물을 선호하는 젊은 층이 늘면서 제과업계에 발렌타인데이 특수가 사라지고 있다. 발렌타인데이를 이틀 앞둔 12일 대전시 중구 으능정이거리의 한 초콜릿 매장이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빈운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빈운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