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치매안심센터 대상자별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치매예방 나선다

2019-02-12기사 편집 2019-02-12 13:53:27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옥천]옥천군 치매안심센터는 대상자별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치매예방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옥천치매안심센터가 올해부터 치매 고위험군과 치매환자와 분리운영하는 대상자별 맞춤형 치매프로그램을 통해 군민건강 챙기기에 나선다.

이 센터는 치매고위험군과 치매환자 간 통합운영해 왔던 치매프로그램을 올해부터는 대상별로 분리운영해 오는 11월까지 각 특성에 맞는 맞춤형 치매서비스를 제공한다.

인지 저하자 75세 이상 노인 등 치매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하는 고위험군 인지증진프로그램은 총 3기 수로 나눠 군서면 상중리 경로당 등 19곳에서 펼쳐진다.

이에 주민 280여 명을 대상으로 색깔 맞추기, 퍼즐 맞추기 등 기억력과 인지기능 향상을 위한 치매예방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치매 쉼터 프로그램은 지난해 보건소중심에서 올해는 지소와 진료소까지 확대 운영하고 11회에 걸쳐 동이보건지소 등 6곳에서 찾아가는 인지강화 활동을 지원한다.

치매환자 200여 명을 대상으로 신체지각 등 지속적인 인지자극훈련을 실시해 치매가 악화되는 것을 막을 예정이다.

옥천노인회와 연계한 경로당 치매예방교실도 이어 나간다. 30곳의 경로당을 돌며 60세 이상 지역주민 450명을 대상으로 주의집중력, 언어력, 기억력, 문제해결능력 강화 등의 프로그램을 집중 투입한다.

치매예방교육, 만들기, 미술치료, 치매예방운동 등 분야별 전문강사를 활용한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통해 주민의 활기찬 생활을 도울 예정이다.

현재 군 치매등록환자는 1124명으로 치매추정환자 1639명(치매유병률 11.3%) 중 68.5%를 발견해 집중 관리하고 있다.

지난해는 60세 이상 주민 6164명을 대상으로 치매조기검사를 실시하고 2449명이 참여하는 치매예방교실을 열었다.

495명에게 치매정밀검진 비 3000만 원, 치매치료약제비로 568명에게 1억 원을 지원하는 등 치매환자의 경제적 부담 경감과 함께 13곳의 치매 선도기관을 지정해 주민관심도를 높였다.

옥천치매안심센터는 전문화된 치매안심센터로 발돋움하고 보다 체계적인 맞춤형 프로그램을 통해 치매가 안심되는 지역사회를 만든다 는 방침이다.

이인숙 치매관리담당 팀장은 "이 치매안심센터 프로그램은 전액무료로 진행된다"며 "자세한 문의는 옥천군보건소 치매관리팀으로 하면 된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