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 만들기 속도 낸다

2019-02-11기사 편집 2019-02-11 16:35:47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연차별 10%씩 감축, 2022년 40명 수준 (인구 10만 명 당 2.6명) 유지키로

첨부사진1허태정(가운데) 대전시장이 1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관계기관 단체장들과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여 안전도시를 만들기로 했다.

해마다 80여 명이 교통사고로 생명을 잃고 있는 가운데 매년 10% 가량을 감축해 2022년에는 40명 수준으로 줄이겠다는 복안이다.

11일 시에 따르면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최우선으로 존중하는 등 교통안전 종합 대책을 마련하고, 향후 4년간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이하 수준(40명)으로 줄여나가기 위해 관계기관과 힘을 모으기로 했다.

매년 대전에서는 교통사고로 수십명에 달하는 인원이 목숨을 잃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대전에서 교통사고로 85명이 숨졌다. 유형별로는 차 대 사람(보행자) 사고 사망자가 46명으로 가장 많았고, 차 대 차 26명, 차량 단독 13명 순이었다. 보행자 사망사고 원인 가운데는 무단횡단이 31명을 차지했다. 65세 이상 노인 보행 사망자가 24명인데 이 중 17명이 무단횡단 도중 변을 당했다.

이에 따라 시는 무단횡단 근절을 위한 시설개선에 나서기로 했다. 2022년까지 900억 원을 들여 5개 분야 23개 과제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어린이와 노인 보호구역을 확대하고 보호구역에서는 1초당 1m꼴로 계산한 횡단보도 보행시간을 1초당 0.8m꼴로 연장할 계획이다. 교차로 신호주기도 줄여 횡단보도 대기시간도 단축된다. 초등학교 주변 35곳에는 보행로 등 안전시설이 늘어난다. 무단횡단을 막을 안전펜스와 횡단보도 집중조명도 추가 설치된다.

이와 함께 노인 교통사고 방지를 위해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반납제도도 도입한다. 대전지방경찰청과 협업을 통해 제한속도 하향을 비롯해 교통사고 잦은 곳과 위험도로 구조 개선사업, 회전 교차로 설치, 과속 및 신호위반 단속용 CCTV도 확대 설치키로 했다.

사업용 차량(택시, 버스, 화물, 이륜차)에 대한 맞춤형 교통안전 강화와 시민중심 교통문화 정착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시는 이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안전도시 만들기' 업무협약을 대전시교육청과 대전지방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 대전충남본부 등 6개 기관과 체결했다.

각 기관들은 이날 차나 운전자 중심에서 보행자 안전 중심으로 패러다임을 바꾼 교통안전 종합대책을 통해 앞으로 4년간 교통사고 사망자를 절반 이하 수준(40명)으로 줄이자는 데 결의했다.

허태정 시장은 "교통안전문화 확산과 실천은 자신을 비롯한 시민 모두를 위한 사랑의 약속"이라며 "대전을 품격 있고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기 위해 시민과 유관기관 모두가 역량을 집중해 교통사고와 사망자를 줄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호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