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작가회의-대전문인협회 공동심포지엄 개최

2019-02-11기사 편집 2019-02-11 16:34:10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작가회의와 대전문인협회는 19일 오후 2시 계룡문고 세미나실에서 '시민, 작가, 서점, 주무기관이 함께하는 대전 지역문학의 발전방안'이란 주제로 공동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손혁건 대전문인협회장의 사회로 진행되며 김희정 대전작가회의 전 회장이 '대전 문학의 3요소'라는 주제로 발제를 맡는다.

토론은 김영호 문학평론가(민예총 이사장), 김정숙 충남대 교수(대전작가회의 편집주간), 박헌오 시인(전 대전문학관장), 권득용 시인(백제문화원 이사장), 문용훈 대전시청 문화예술정책과장이 토론자로 나선다.

대전작가회 한 관계자는 "지역문학을 대표하는 두 단체가 주무기관과 함께 처음으로 공동행사를 열고 화해와 상생의 길을 공동 모색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는 행사"라며 "이번 공동심포지엄은 1회성 이벤트행사가 아닌 양측에서 주최를 번갈아가며 1년에 상하반기 두 차례 정기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세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세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