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비건 대표 내일 靑 방문…북미실무협상은 모레 할 듯

2019-02-03기사 편집 2019-02-03 19:41:31

대전일보 > 국제 > 외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의용 안보실장 만나 북미정상회담 실무협상 내용 공유

첨부사진1정의용,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와 환담 [연합뉴스]

이달 말로 잡힌 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북한 측과 실무협상을 하고자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4일 청와대를 방문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면담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3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비건 대표가 내일 오후 청와대에서 정 실장을 만나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협상 내용을 공유하고 한미 간 의견을 조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미 간 실무 접촉은 5일에 이뤄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실장과 비건 대표 간 만남은 지난해 12월 21일 비건 대표가 청와대를 방문했을 때에 이어 한 달 반여 만이다.

비건 대표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출발한 항공기를 타고 이날 오후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비건 대표는 4일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한국 측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협상 전략을 조율한 뒤 다음 날 오후 북측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대사와 판문점에서 만날 것으로 관측된다.

북미는 실무협상을 통해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채택될 합의에 담길 비핵화 및 상응 조치를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