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폼페이오 "2차 북미정상회담 2월말에 할 것"…회담개최 공식화

2019-01-31기사 편집 2019-01-31 13:45:17

대전일보 > 국제 > 외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폭스뉴스 인터뷰 "회담 기초공사 위해 아시아에 팀 파견"

첨부사진1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30일(현지시간) "우리는 2월 말에 북미 정상회담을 할 것(we'll have a summit)"이라며 2월 말 회담 개최 의지를 다시 한번 강하게 내비쳤다.

대북협상을 총괄하고 있는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밤 방송된 폭스뉴스 앵커 션 해니티와의 인터뷰에서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준비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2월 말에 회담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게 계획"이라며 "북한이 현재 동의한 것도 그것이고, 우리가 마찬가지로 북한과 동의한 것도 그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북미 양국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고위급·실무급 회담을 잇따라 열고 있는 가운데 '2월 말' 회담 개최를 공식화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달 18일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의 예방을 받고 면담한 뒤 "2차 정상회담은 2월 말께(near the end of February) 열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의 기초 공사를 위해 아시아의 어느 지역에 이미 팀을 파견했다고도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 팀이 현재 (북미 정상회담의) 토대를 놓기 위해 길을 이끌고 있다"며 "나는 그 토대가 한반도의 비핵화뿐 아니라 북한 사람들의 더 밝은 미래를 위한 길로 나아가기 위한 실질적이고 추가적인 조치가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