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파멸의 끝 황후 엘리자벳

2019-01-28기사 편집 2019-01-28 13:47:30

대전일보 > 문화 > 공연·전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뮤지컬 엘리자벳 대전공연

첨부사진1

죽음과 사랑에 빠진 아름다운 황후 엘리자벳의 이야기를 그린 뮤지컬 엘리자벳이 대전에 상륙한다.

지난 2012년 초연 당시 10주 연속 티켓 예매율 1위, '골든티켓 어워즈' 티켓 파워 1위를 차지하며 15만 명의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은 엘리자벳은 작품성과 흥행성을 모두 입증받은 뮤지컬 흥행 대작 중 하나다.

뮤지컬 엘리자벳이 내달 21일부터 24일까지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무대에 오른다.

오스트리아 제국의 황제 프란츠 요제프와 결혼해 오스트리아의 황후이자 헝가리의 왕비가 된 엘리자벳. 자유를 끊임없이 갈망했던 황후 엘리자벳과 그의 아름다움에 반해버린 판타지 요소이자 매력적 캐릭터인 '죽음'의 유혹이 중심 줄거리를 이룬다. '모차르트!', '레베카'를 탄생시킨 세계적 거장 미하엘 쿤체(Michael Kunze)와 실베스터 르베이(Sylvester Levay)의 작품으로 1992년 오스트리아의 씨어터 안 데르 빈(Theater an der Wien)'에서의 초연 이후 세계 12개국에서 공연을 올리며 누적 관객 수 1100만 명을 돌파한 스테디셀러다.

'엘리자벳' 한국 제작진은 18-19세기 합스부르크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황후의 일생을 무대에 생생하게 옮기기 위해 역사적 고증을 거친 아름다우면서도 기품 있는 왕실 의상을 제작했다. 특히 엘리자벳의 초상화에도 등장하는 일명 '별 드레스'를 재현해냈다. '별 드레스'는 공연 1막의 마지막 장면에서 황후 엘리자벳의 아름다움을 극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등장하는데, 엘리자벳이 좋아했던 꽃인 에델바이스 수백 송이를 직접 수놓아 정교함을 더했다.

이외에도 상상력을 발휘해 만든 '죽음'의 의상과 그와 함께 등장하는 죽음의 천사들은 날개의 겉면과 안쪽 면을 다르게 디자인하고 깃털 하나하나에 반짝이 보석(스톤)을 붙여 신비로운 느낌을 강조하는 등 다채로운 캐릭터에 따라 370여 벌의 의상을 준비했다.

또한 1400여 개가 넘는 방이 있었을 정도로 성대했던 합스부르크 제국의 궁전을 재현, 웅장하고 아름다운 무대를 완성했으며 2중 회전 무대와 3개의 리프트 등, 보는 재미를 극대화 했다. 황실의 결혼식, 무도회, 황제의 대관식 등 화려한 장면들은 현대적인 영상과 조명을 활용해 세련된 무대를 보여 준다.

또한 인물간의 관계와 캐릭터의 갈등을 드라마틱한 선율로 담아낸 넘버들은 드라마를 강화시키는데 큰 힘을 실어주며, 웅장한 음악은 비엔나에서의 초연 이후 20년이 넘는 세월이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음악의 편곡 및 구성에서 여전히 현대적이면서 세련된 멜로디를 보여준다.

캐스팅도 화려하다. '엘리자벳' 역에는 뮤지컬 디바 옥주현과 폭넓은 음역대를 자랑하는 김소현이, 대전출신의 신영숙을 로버트 요한슨 연출이 특별 캐스팅했다.

'죽음' 역에는 제18회 한국뮤지컬대상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고 5년 만에 군복무를 마친 아이돌 스타 김준수와 함께 배우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박형식, 정택운이 섹시하면서도 치명적인 옴므파탈의 모습으로 대전예술의전당의 무대에 처음 합류한다.

원세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첨부사진3

첨부사진4

첨부사진5

원세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