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중기부, 소상공인 지원사업 2조 844억 원 통합공고

2019-01-21 기사
편집 2019-01-21 17:11:02
 정재훈 기자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소상공인정책자금이 올 한해 역대 최대규모로 예산이 편성돼 지원이 이뤄진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1일 2조 844억 원 규모의 '2019년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통합 공고했다.

소상공인 예산은 지난해보다 3985억 원이 증액됐으며 공고는 정책자금 융자, 창업교육, 판로, 재기 지원 등 21개 사업의 지원대상, 내용, 추진일정이 담겼다.

올해 지원사업의 주요 특징으로는 소상공인정책자금이 역대 최대규모인 1조 9500억 원이 편성돼 일자리 창출과 금융 소외계층 지원이 확대됐다.

일자리 창출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규모도 확대되며, 성장 가능성에도 불구 낮은 신용도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저신용 소상공인 특별자금(7등급)'도 신설된다.

이와 함께 융자금 상환에 대한 수요자 선택권을 강화해 경영상황에 따라 상환조건과 일정을 조절할 수 있는 '자율상환제'가 도입, 원금상환 부담을 낮출 계획이다.

정책자금에 대한 조기상환 수수료 면제, 법인 대표자 연대보증 폐지 등 지난해 개선한 내용은 올해에도 적용된다.

준비된 창업 유도를 위한 '튼튼창업프로그램' 신설과 전문 기술교육도 확대한다.

튼튼창업프로그램은 올해 1인 당 50만 원 한도로 1만여명에게 지원할 예정이며, 전문기술교육은 75억 원을 투입해 지난해보다 2.5배 규모인 1만 5000명에게 제공된다.

홈쇼핑 입점 등 온라인 시장 진출을 촉진하기 위한 사업이 신설된다.

중기부는 홈쇼핑 판매수수료와 입점 마케팅비, 상품기획비 등 업체당 1500만 원 한도에서 지원할 방침이다.

폐업 소상공인에 대한 재기지원으로는 '희망리턴패키지'와 '재창업패키지' 사업규모를 지난해 135억 원에서 올해 432억 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1인 소상공인 고용보험료 지원대상과 노란우산공제 확대를 추진한다.

권대수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은 "올해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통해 준비된 창업부터 성장혁신, 원활한 재기로 이어지는 선순환 생태계가 안착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원조건과 내용 등 세부사항이 담긴 사업별 공고는 오는 3월까지 순차적으로 공개되며 중기부와 소상공인마당,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에서 각각 확인할 수 있다.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