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충북고 허기범 학생 대한청소년기자단 대상

2019-01-16기사 편집 2019-01-16 14:37:27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들(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청주]비행기 조종사(파일럿)를 꿈꾸던 한 고등학생이 '2018 올해의 청소년 기자상' 대상을 받으면서 장래 희망으로 기자를 꿈꾸게 됐다.

화제의 주인공은 충북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허기범(만 17세·사진) 군.

허 군의 장래희망은 처음부터 기자가 아니었다.

비행기 조종사를 꿈꾸던 허 군은 인터넷에서 사건·사고를 검색하고 발생원인 등을 조사하면서 자연스럽게 기자라는 직업에 흥미를 갖게 됐다.

이후 허 군은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에 가입하고 아버지에게 카메라를 선물 받아 본격적으로 청소년 기자활동을 시작했다.

교내에서는 충북고 행복씨앗학교 활동, 교육감을 찾아가 '행복씨앗학교'를 주제로 인터뷰를 하는 등 활발한 취재활동을 이어갔다.

교외에서는 제천화재 등 충북의 사건·사고, 행사 등 다양한 기사를 작성했다.

허 군의 활발한 취재 활동들이 인정받아 국내 최대 규모의 청소년 미디어인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2018년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에서 활동한 청소년 기자 약 8000명 중에서 허 군이 기자단 대상에 선정된 것이다.

허 군은 "행복씨앗학교인 충북고에서 다양한 활동을 통해 꿈과 끼를 키울 수 있었다"며 "김병우 교육감과 인터뷰하는 과정에서 진로를 결정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대한민국청소년기자단은 전국 18개 시·도와 미국, 중국, 일본 등 해외 거주 중인 청소년을 포함한 수만 명의 대한민국 국적의 청소년 회원이 가입돼 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