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침통한 표정으로 귀국한 이원묵 건양대총장 조문

2019-01-13기사 편집 2019-01-13 12:08:36

대전일보 > 문화 > 포토뉴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건양대 학생 2명이 캄보디아 봉사활동 중 복통을 호소하다가 숨진 가운데 현지에 급파됐다 13일 오전 귀국한 이원묵 건양대 총장이 대전시 서구 관저동 건양대 의료공과대학 캠퍼스에 설치된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이날 현지에 남아있던 3명이 입국하면서 학생 14명 전원 귀국했다. 빈운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첨부사진3

첨부사진4

첨부사진5

빈운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