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급식 질 하락은 ‘거짓’, 당진시 급식지원센터 직영의지 ‘확고’

2019-01-13기사 편집 2019-01-13 11:54:1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당진]당진시가 학교급식지원센터 통합위탁사인 조공법인의 반발에도 직영운영방침을 더욱 확고히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진시는 지난 10일 당진시학교급식지원심의위원회를 개최해 '학교급식지원센터 직영에 따른 운영안'을 통과시켰다.

시는 이를 토대로 농축산물 공급업체는 지역농축산물 우선 공급을 원칙으로 작부구축을 갖춘 지역 농업생산자 단체를 우선 선정한다.

조공법인과 갈등을 겪었던 가공품 등의 공급가는 최저가 입찰 방식으로 운영하며 물류의 경우는 위탁으로 운영하게 된다.

당진시가 이렇듯 일주일 넘게 시청 앞에서 직영화 반대를 외치고 있는 APC직원과 급식센터 직원 및 일부 농민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직영화를 밀어붙이는 이유는 공공성 확립을 통한 학교급식의 질을 높이겠다는 강한 의지로 풀이된다.

또한, 조공법인 측이 직영운영을 할 경우 최저가 입찰로 인한 급식의 질 하락과 고용불안 등의 문제제기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실제로 당진시는 올해 학교급식 식품비 지원에 120여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당진시의 '2019 학교급식 식품비 지원계획'에 따르면 무상급식에 따른 예산을 제외하고 친환경급식 식재료 차액지원에 16억9428만원을 지원함으로서 농·축·수산물의 경우 최저가 입찰이 아닌 친환경 우수제품을 구매하게 된다.

해나루 쌀 차액에 대해서도 3억 원을 지원해 학교급식에 당진 해나루쌀을 공급할 계획이다.

조공법인 측이 주장하는 최저가 입찰은 가공품에 대해서만 실시한다는 것으로 이럴 경우 같은 제품에 대한 매입단가가 낮아지게 돼 오히려 급식반찬의 가짓수나 양이 증가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된다.

충남 시·군 중에서도 당진시와 같이 통합위탁으로 운영하고 있는 곳은 논산시뿐이다.

당진시와 달리 서산시, 보령시, 서천군, 예산군, 청양군은 직영으로 운영하고 있고 천안시, 아산시, 태안군은 부분위탁을 실시하고 있다.

고용문제의 경우도 33명의 직원이 근무하는 APC는 재 위탁을 통해 고용승계, 20명의 배송직원도 고용승계를 우선, 학교급식센터 9명에 대해서만 일부 직원을 제외하고 승계에 대해 검토한다는 방침이어서 무더기 해직 사태는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민호 농업정책 과장은 "급식지원센터 직영화로 인한 급식의 부실화는 사실이 아니다"며 "직영운영통해 학교급식이 지금보다 질 좋고 안전하게 만들도록 준비를 잘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